뉴스 >> 사회

닷새간 1m가 넘는 폭설로 동해안 지역을 운행하는 바다열차와 화물열차의 운행도 일부 중단됐다.

코레일 강원본부에 따르면 평일 4회 운행하는 강릉∼동해~삼척 간 바다열차 운행이 10일부터 전면 중단됐다.

또 태백선과 영동선 화물열차는 기존 27회에서 4회로 감축 운행되어 열차 운송률이 14.8%를 보이고 있다.

일부 운행 중인 화물열차도 태백 철암역까지 운행되고 있을 뿐 많은 눈이 내린 강릉과 동해까지는 진입이 안 되고 있다.

그나마 평일 18회 운행하는 태백영동선 무궁화호 여객열차는 상·하행 모두 정상 운행하고 있다. 그러나 제설작업으로 인해 20분가량 연착하고 있다.

코레일 강원본부 관계자는 “인력이 대거 투입돼 제설작업을 벌이고 있으나 워낙 많은 눈이 내려 한계가 있다”며 “여객열차 운행 위주로 제설작업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동해=박영창기자 chang@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