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한국당 '전략공천-경선' 주목

공관위 내주 지역별 방식 선정
내달 11일 최종후보 선출 방침


`전략공천'이냐, `경선이냐'.

자유한국당의 도지사 후보 공천 방식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광역자치단체장 공천 접수를 끝마친 한국당은 13일부터 공천관리위원회(이하 공관위)를 본격 가동해 신청자에 대한 기본 자격심사에 착수했다. 도에서는 정창수 전 한국관광공사 사장과 김연식 태백시장이 최종 지원했다.

중앙당은 6·13 지방선거 필승카드로 전략공천(우선·단수공천) 확대 방침을 공공연히 밝혀 왔고 현재도 그 기조는 유지되고 있다. 당내 계파색을 희석시키고 새로운 인물 공천을 통해 당 쇄신에 나서겠다는 지도부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다. 당헌·당규상 광역자치단체장 공천은 중앙당이 한다.

하지만 전략공천이 무소속 출마 등 보수진영의 분열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당 안팎에서는 경선을 통한 공천을 주장하는 목소리에도 힘이 실리고 있다. 실제 동해 철원 등 한국당 소속 기초자치단체장 후보들의 무소속 출마 선언이 이어지자 도당 공천관리위는 사전 의견 교환을 통해 6개 시·군 경선 방침을 정했다. 공천 후유증을 최소화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다.

도 정치권 관계자는 “전략공천 시 지역 내 반발 등 후폭풍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도당위원장을 비롯한 도 국회의원들도 책임지고 전략공천을 주장할 수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시·도지사에 대한 본격적인 공천 심사에 돌입한 공관위는 우선 공천 신청자들이 제출한 서류심사와 15일 중앙당에서 신청자 면접 등 기본 자격심사를 마무리한 뒤 다음 주 초께 전략공천 또는 경선 지역을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전략공천 지역이 결정되면 늦어도 오는 26일까지 단수 후보를 추천해 당 최고위원회의 의결을 거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다음 주 중에는 중앙당과 시·도당별 국민공천배심원단을 구성, 전략공천 지역 및 비례대표 후보자를 심의한다.

경선지역으로 결정된 곳은 26일부터 다음 달 초까지 여론조사 경선을 포함한 경선 일정에 들어간다. 경선을 통한 최종 후보자 선출은 이르면 다음 달 11일께 마무리될 예정이다.

서울=홍현표기자 hphong@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