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염동열의원 자격 놓고 설전
국회 사법개혁특별위 파행


여야는 13일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이하 사개특위)에서 강원랜드 채용비리 및 수사외압 의혹을 받고 있는 자유한국당 염동열 의원의 위원 자격 여부를 놓고 강하게 맞붙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의혹을 받고 있는 염 의원이 사개특위에서 빠져야 한다고 주장했고, 자유한국당은 부당한 인신공격이라고 맞서며 한때 회의가 파행됐다. 바른미래당 간사인 권은희 의원은 “수사를 받는 염 의원이 수사를 진행하는 검찰총장이 있는 자리에서 질의하는 등 입법부의 권한을 행사하는 것은 지극히 부적절하다”고 거듭 사퇴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한국당 간사인 장제원 의원은 “강원랜드 수사는 정치탄압이자 정치보복 수사”라고 반박했다.

염 의원은 “저로 인해 원만한 진행이 되지 않아 송구하다”면서도 “국회의원으로서 한 치의 부끄럼이 없다. 언제라도 검찰이 증거를 제시한다면 제가 위원 역할을 중단하겠다”고 했다.

서울=홍현표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