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부가 평창동계올림픽 시설물 운영에 국비 투입 원칙을 확정함에 따라 향후 국비 분담 비율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국회 평창동계올림픽 및 국제경기대회지원 특별위원회는 27일 국회에서 마지막 제10차 회의를 열고 동계올림픽 경기장 사후활용 방안을 보고받는다. 도에서는 최문순 지사와 변정권 올림픽운영국장이 참석, 국비 지원의 당위성을 설명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도 등에 따르면 예산 당국인 기획재정부는 올림픽 사후활용에 국비 투입 원칙에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의 최대 관심사인 시설물 운영 적자분에 대한 국비 분담 비율의 경우 현재 `55%+α' 선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타 지자체에 선례가 될 수 있다는 현실적인 부분이 반영됐다는 게 문체부 측 설명이다. 기재부와 문체부, 강원도 등은 국비 지원방식과 비율 등 세부 사항에 대한 최종 의견을 조율 중이다. 당초 도는 국비 75%(지방비 25%) 지원과 국가훈련시설(NTC) 지정을 요청해 왔다. 이들 시설물의 연간 운영비는 약 58억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성현·홍현표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