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북한이 다음 달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의 재고까지 거론하면서 강하게 반발하는 것은 일방적인 핵폐기를 통한 `항복'으로 몰아가는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 내 분위기를 용납하지 않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더욱이 미 행정부가 북핵 폐기에 대해 요란히 떠들면서도 정작 그 대가로 북한에 해줘야 할 체제 보장 문제에 대해 일절 언급하지 않는 데 대한 불만으로 보인다.

북한 김계관 제1부상은 담화에서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과 핵 위협 공갈을 끝장내는 것이 그 선결조건으로 된다는 데 대하여 수차에 걸쳐 천명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우리가 핵을 포기하면 경제적 보상과 혜택을 주겠다고 떠들고 있는데, 우리는 언제 한번 미국에 기대를 걸고 경제 건설을 해본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그런 거래를 절대로 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북한이 가장 필요로 하는 것은 `경제적 보상'이 아니라 북미관계 개선이나 북미 수교 등 체제 보장과 관련된 핵심 사안임에도 불구하고 미 행정부 인사들이 침묵하고 있는 데 대한 불편함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다.

다만, 이날 쏟아낸 대미 비난은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치열한 기싸움의 하나로 경고 성격이 강하다는 데 무게가 실린다. 김 부상도 담화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조미(북미)관계 개선을 위한 진정성을 가지고 조미수뇌회담에 나오는 경우 우리의 응당한 호응을 받게 될 것”이라고 틈을 열어뒀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지금의 상황은 같은 그림을 그리기 위한 지난한 과정이며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한 진통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청와대 역시 북한이 판을 깨려는 것이 아니라 비핵화와 체제 보장을 한 테이블에 올려놓고 합의하는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높은 수준의 주도권 다툼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이다.

서울=유병욱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