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내일 환수활동 지원조례 심의
도 민간단체에 협조 가능해져
지역축제 지원 조례안도 상정


3·1 만세운동 100주년을 맞아 도의회가 국외로 반출된 문화재 제자리 찾기에 나선다.

도의회 사회문회위원회는 심영미(자유한국·비례) 의원이 대표 발의한 `강원도 국외소재문화재 환수 활동 지원 조례안'을 19일 심의한다.

이 조례안은 도에서 국외로 반출된 우리 문화재 환수 활동 지원에 대한 법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제안됐다. 조례안이 통과되면 그동안 민간단체가 추진하던 문화재 환수 활동에 도와 문화재청 강원문화재단 등의 협조체계 구축이 가능해진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에 따르면 소재가 파악된 해외 문화재는 2018년 기준 20개국 17만2,316점이다.

심영미 의원은 “해외로 반출된 강원도 문화재 통계조차 전무한 상황”이라며 “학술세미나 등을 통해 문화재 환수 문제를 공론화 시켜 구체적인 계획 수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지역 내 문화예술축제 평가 기준을 마련해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시스템도 마련된다.

윤석훈(더민주·평창) 의원이 발의한 `강원도 지역축제 지원 조례안'은 강원도 지역축제심의위원회를 설치해 유사축제의 통합 및 조정, 등급별 지원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또 민간 전문가로 이뤄진 지역축제 평가단도 구성해 강원도 우수축제를 선정 및 컨설팅을 지원하는 조항도 포함돼 있다. `강원도 지역축제 지원 조례안'도 이날 상임위에 상정된다.

이하늘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