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집권 3년차 도 현안 성과 관건… 자천타천 예비후보 64명 거론
남북관계·선거구 획정 등 쟁점 의석수 축소 놓고 셈법 복잡


내년 4·15 총선을 1년 앞둔 여야가 `진검 승부'를 시작했다. 대선과 지방선거에 이어 내년 총선 승리까지 내달리려는 여당과 국회 권력 사수를 통해 차기를 도모하려는 야당의 치열한 대결이 펼쳐질 전망이다.

14일 현재 내년 총선 주자로 자천타천 거론되는 인물은 64명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소속을 비롯해 무소속 범여권 인사들의 이름이 다수 오르내린다. `여당 프리미엄'에 최근 선거에서의 표심이 이들의 행보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자유한국당에서는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는 현역 국회의원 외에 새로운 얼굴이 많지 않다. 선거구 획정이 이뤄지지 않았지만 입지자들은 벌써부터 공천티켓을 향한 잰걸음을 하는 분위기다.

현재 민주당은 안정적인 시스템 공천에, 한국당은 혁신과 개혁에 중점을 둔 `공천룰' 논의에 착수한 상태다. 공천과정이 선거 분위기를 좌우하는 만큼 여야 모두 후보자 기준을 강화하고 현역 의원 `물갈이'를 예고하는 등 전열을 가다듬고 있다.

여야의 가장 큰 대결 구도는 `안정론'과 `심판론'이다. 내년 총선은 문재인 정부 집권 3년을 맞는 시점에 치러져 중간 평가 성격이 짙다. 또 한편으로는 전체 8석 중 7석을 차지하고 있는 한국당 국회의원들에 대한 평가의 자리이기도 하다.

이런 흐름은 도 현안에 대한 책임공방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당장 산불피해 이재민 대책을 비롯해 2018평창동계올림픽 시설 활용 문제, 춘천~속초 동서고속철도,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폐광지역 개발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 등 산적한 도 현안을 선거일까지 남은 1년동안 얼마나 풀어 내느냐가 관건이다. 이미 일부 민감한 사안을 놓고 여야는 `네 탓' 공방을 벌이는 중이다. 금강산 관광 등 지역주민 생계와 직결된 남북관계 성과 역시 총선의 중요한 쟁점으로 꼽힌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북한 이슈는 여권에 유리하게 작용했지만 1년 넘게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하면서 오히려 부담요소가 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최대 관심사인 선거제 개혁은 여야 승부를 떠나 도 정치력까지 좌우하는 최대 변수로 꼽힌다. 공직선거법상 선거구 획정은 총선 1년전인 15일까지 이뤄져야 한다. 그러나 국회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한 선거제 개혁안을 놓고 공회전을 거듭하고 있다. 이번 총선에서도 법정시한을 어겨 선거일이 임박해서야 획정이 이뤄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선거제 개혁 여부와 관계없이 도 의석수는 현행 8석에서 7석으로 줄어들 가능성이 높다. 대규모 조정이 이뤄질 경우 입지자는 물론 유권자들의 혼란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원선영기자


관련기사

2020년 제21대 총선 출마 예상자
[4·15 총선 1년 앞으로-누가 뛰나]여론 향배에 가장 민감 선거 때마다 민심 출렁
[4·15 총선 1년 앞으로-누가 뛰나]2010년 기점 정치지형 변동 `예측불허'
[4·15 총선 1년 앞으로-누가 뛰나]주자 10여명 경쟁 치열한 與 … 현역 의원 외 아직 잠잠한 野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