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주변국으로 계속 퍼지자 도가 유입 방지를 위해 양돈 농가별 담당관제를 운영하는 등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ASF는 백신과 치료제가 없어 발생 시 막대한 피해가 우려된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베트남 211건, 중국 133건, 몽골 11건, 캄보디아 7건, 홍콩 1건이 발생했으며 북한에서도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또 도와 농업교류 중인 몽골 튜브주에서도 발생해 교류인력에게 집중 예방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도는 공무원 130명으로 농가별 전담 담당관제를 운영하고 281개 양돈 농가는 매일 소독을 시행하고 있다. 남은 음식물 급여 농가를 대상으로 주 1회 열처리 급여 여부를 지도·점검한다. 양돈 농가와 외국인 근로자에 대해 발생국 방문자제와 국제택배(축산물 등) 반입 금지 홍보·교육을 강화하기로 했다.

야생멧돼지로 인한 전파 차단을 위해 도 예비비 1억5,800만원을 확보, 철원과 화천, 양구, 고성 등 접경지역 43개 농가에 차단 방역용 울타리를 설치 중이다.

최기영기자 answer07@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