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겨울낭만 평창송어축제가 17일부터 다시 열린다.

평창송어축제위원회는 14일 "이상기후와 때아닌 겨울비로 지난 7일부터 16일까지 잠정 중단된 축제장에 대한 긴급 복구 작업을 마치고 17일 재개장해 다음 달 16일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축제위원회는 인력과 장비를 동원해 녹은 눈을 인공 눈으로 채우고 얼음낚시터의 결빙작업을 진행하는 등 축제장 복구에 매진해 현재 얼음낚시터는 다시 결빙돼 얼음두께가 8∼10cm 상태라고 설명했다.

또한 향후 4일간 강추위가 예보됨에 따라 17일 개장 시 얼음두께가 18cm 이상 될 것으로 예상한다.

축제위원회는 얼음두께가 15∼18cm 경우 1천 명을 제한 입장토록 하고 20cm 이상이면 5천 명을 입장시킬 예정이다.

한편 얼음놀이광장과 눈썰매, 스노우 래프팅, 실내낚시터, 맨손 송어잡기는 축제 당일부터 바로 체험할 수 있다.

이정훈 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