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오피니언

2010년대 초반에 유행했던 메신저피싱이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다. 며칠 전 SNS로 자녀를 가장해 입금을 유도하는 `메신저 피싱'으로 피해를 당한 미용실 아주머니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적이 있다. 가상계좌로 송금하는 동안 자녀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확인한 사실도 없었다. 한 통의 전화만 했더라도 분명히 피해를 막을 수 있었던 사례다. 메신저피싱은 카카오톡, 페이스북 메신저를 이용해 피해자의 지인인 것처럼 접근해 금전을 요구한 후 이를 받아 가로채는 범죄다.

가족, 친지 등 지인이 메신저로 금전을 요구하는 경우 반드시 전화로 본인 및 사실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송금 후에는 신고를 해도 돈을 찾기 어렵다. 직접 신분을 확인할 때까지 돈을 보내는 일은 없어야 하겠다.

김성수 양구경찰서 상리파출소 경위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