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오피니언

3월13일은 전국 1,300여개 농·축·수협 및 산림조합의 조합원이 각각 해당 조합 대표자를 뽑는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가 실시된다. 조합장선거는 소수의 조합원만이 투표를 할 수 있어 농어촌지역에 기반한 친밀한 연고관계 등의 특수성으로 인해 금품선거의 위험이 늘 있어 왔다. `돈선거, 막걸리선거'로 불릴 만큼 공정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됐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2005년부터 선거관리위원회가 의무적으로 위탁받아 선거를 관리하게 됐다.

그러나 금품선거의 폐습은 사라지지 않았다. 지난 1회 조합장선거 때 적발된 위법행위는 총 867건, 이 중 매수·기부행위가 349건(40.3%)이나 차지했다. 기부를 받은 자에게는 그 제공받은 금액 또는 물품 가액이 100만원을 초과하는 경우에는 형사처벌을,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3,000만원 이내에서 제공받은 가액의 50배 이하에 상당하는 금액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돈선거'는 결국 조합의 미래를 어둡게 한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나대선 삼척시선거관리위원회 홍보주무관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