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인물

◇윤강로 국제스포츠외교연구원장.

도인재개발원 공개특강서 제안

“평창동계올림픽 경기장 사후활용을 위해서는 국가 차원의 관리가 필요합니다.”

윤강로 국제스포츠외교연구원장은 26일 도인재개발원 공개특강 `강원人 희망톡' 강연에서 “일반인 이용이 어려운 엘리트체육시설은 국가대표 훈련장으로 국가가 관리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특강은 `2018평창동계올림픽 평가와 향후 과제 및 평창2018 유산관리'를 주제로 진행됐다.

평생을 우리나라 올림픽을 위해 헌신한 윤 원장은 전 세계의 찬사를 받은 평창동계올림픽 주요 성공요인을 거론하며 이를 발전시키기 위한 강원도의 역할을 주문했다.

윤 원장은 “동계올림픽 경기시설을 아시아 올림픽 경기연대의 한 축으로서 각종 동계스포츠 관련 연수와 저개발 올림픽위원회(NOC)의 동계스포츠 지정 교육 양성센터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도가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도가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아이스하키, 평창 알펜시아 슬라이딩센터, 스키점프 경기장 등 4개 시설을 본래 용도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정부 지원을 요청하고 있는 것과 궤를 같이한다.

윤 위원장은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전문위원으로도 활동하는 등 평창올림픽 산증인으로 꼽힌다. 2015년에는 35년간 국제스포츠 업무에 종사하면서 수집해온 동계올림픽 관련 기념품 100여 종 3만여점을 동계올림픽기념관 건립에 사용해 달라며 기증하기도 했다.

이성현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