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설

구소련(소비에트연방)은 1957년 10월4일 카자흐스탄의 한 사막에서 세계 최초로 인공위성 스푸트니크호를 발사하는 데 성공했다. 과학기술 분야에서 소련을 압도한다고 믿던 미국은 엄청난 충격을 받는다. “수소폭탄을 실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보유하고 있다”는 니키타 흐루시초프 소련 공산당 서기장의 위협이 현실이 됐다. 핵탄두를 장착한 미사일이 언제든지 본토에 떨어질 수 있다는 공포가 미국을 엄습했다. 스푸트니크 쇼크(Sputnik Shock)였다.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미국 대통령과 흐루시초프 서기장은 스푸트니크 발사 후 1959년 최초의 미소 정상회담을 갖는다. 이 자리에서 양 정상은 군사대결 지양에 합의한다. 그러나 양국의 대결 양상은 갈수록 치열해지면서 불과 3년 후인 1962년에는 전면 핵전쟁의 상황이었던 쿠바 위기로까지 치닫는다. 미국과 소련은 1985년 핵무기 50% 감축을 합의한다. 첫 정상회담 이후 26년 만이다. 그리고 5년이 더 흐른 1990년 비로소 냉전 시대가 막을 내린다. 신뢰를 쌓는 데 무려 31년이 걸린 셈이다. ▼북미 정상회담을 놓고 벌써부터 많은 말이 오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중간 평가 업적용', `노벨평화상 수상용'이란 평가도 나온다. 때맞춰 말하는 것을 시연후언(時然後言)이라고 한다. 공자는 말실수로 `성급한 말' `감추는 말' `눈이 먼 말' 등 3가지를 꼽았다. 지금은 말보다 노력이 필요한 때다. ▼핵 감축에 기여한 공으로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업적이 아니라 말로 상을 받았다”는 비아냥을 샀다. 김대중 전 대통령도 평화상 대가로 북한의 핵 개발 시간만 벌어줬다는 공세에 시달렸다. 한미 정상들은 회담 이후 같은 비판에 직면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박종홍논설위원·pjh@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