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설

중단 10년, 관문 고성지역 수천억원대 손실
문 대통령 “두 달 사이에 중대 변화 있을 것”
평창올림픽 유산, 도 착실한 채비 진행해야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준비가 요구된다.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남북 대화의 물꼬를 튼 한반도 평화 분위기도 나날이 무르익는 정황이다. 4월 말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북미정상회담이 5월로 예고됨에 따라 중단 10년에 이른 `금강산 관광' 재개에 이목이 쏠렸다.

1998년 동해 뱃길로 시작된 금강산 관광은 민간인들이 북한지역을 여행하는 획기적인 경사였다. 이후 동해안 육로로 보다 편리하게 오가게 되면서 동족의 가치를 되새기게 했다. 또한 남북 이산가족 상봉의 장소로 활용되는 등 남북 간 교류·협력의 상징지대로 자리했었다. 이를 토대로 남북이 개성공단을 조성, 실제적인 경제협력 성과를 일궈냈다. 그랬던 곳이 2008년 7월 우리 관광객이 북한군의 피격으로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 금강산 관광 길이 막혔다. 게다가 서해 천안함 피격 사건에 따라 우리 정부가 대북제재를 가하는 `5·24 조치'를 발동, 금강산 가는 길도 꽁꽁 묶였다.

`금강산 관광'이 멈추자 통일의 중심지로 도약하기를 원했던 도민들의 희망도 물거품처럼 사그라졌다. 단순히 기대가 사라진 것만이 아니다. 실질적인 손실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수천억원대의 직간접 경제적 손실이 발생한 것은 물론이고 인구가 줄어들어 지역사회 붕괴 조짐까지 나타나고 있다. 지역사회는 두말할 나위가 없고 국민들도 금강산 관광 재개를 원하는 목소리를 높였지만 현실적인 대안이 보이지 않아 답답하게 했다. 이것이 남북으로 갈라진 분단도, 강원도에서 개최한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해빙의 기운을 얻었다. 마침내 남북·북미정상회담 소식이 전해지자 중국·러시아·일본 등 주변 국가들도 환영하고 나섰다.

`금강산 관광' 재개 의미는 그야말로 실질적이다. 회담의 성과가 실제적으로 국민의 피부에 와 닿기 때문이다. 그야말로 한반도 평화의 길로 들어서는 행보다. 국민적 열망과 국제사회의 지지를 받고 있는 정부도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실마리를 보이기 시작했다. 도 행정부지사를 역임한 맹성규 국토교통부 2차관은 남북관계가 개선되면 최우선 사업으로 동해 북부선 철도 연결을 들었다. 아울러 “러시아 가스관을 남한으로 끌어오는 사업을 병행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게다가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이 잇달아 개최되는 두 달 사이에 한반도에 중대한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 단초 중의 하나가 `금강산 관광' 재개라는 관측이 세간의 분석이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에 나서겠다고 밝힌 것은 북한이 전제 조건인 비핵화 의지를 표명한 데 따른 입장이다. 유엔의 대북제재 완화 등이 우선이지만 국제사회 동향에 비춰보면 `금강산 관광' 재개에 큰 어려움이 없다고 관측된다. 이미 남북 강원도 교류·협력 플랜을 다시 꺼내 든 도가 `금강산 관광' 재개에 대비한 채비도 착실하게 진행해 나갈 것을 당부한다.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