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기초자치단체장 선거에 무소속 돌풍이 불고 있다. 심규언 동해시장에 이어 김동일 도의장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탈당을 선언했다. 최재규 전 도의장도 최근 자유한국당을 나왔다. 이들은 해당 지역 단체장 후보들이다. `보수 깃발만 들면 곧 당선'이라고 여겼던 이른바 도내 정치권의 기류가 변화하고 있다. 아직 도당이 공천 심사조차 시작하지 않은 상태에서 조기 탈당이 줄을 잇고 있다. 공천 결과에 불복해 탈당이 이뤄졌던 종전과는 양상이 다르다. 이는 민심이 바뀌고 있는 것과 결코 무관하지 않다.

일각에서는 이들의 탈당 원인을 지역 당협위원장과의 의견 충돌로 꼽는다. 공천 방식을 사전 협의하는 과정에서 생긴 갈등이 이 같은 상황을 만들었다는 것이다. 하지만 보다 자세히 들여다보면 무조건 `보수'를 찍는 강원도 시대는 이제 지나갔다는 분석에 무게가 실린다. 보수 후보에 대한 일방적 지지는 점차 사라지고 후보별 선택적 지지로 바뀌고 있다는 의미다. 그래서 정당 중심으로 치러졌던 선거에서 당 간판이 없어도 해볼 만하다는 자신감을 갖게 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그렇다고 이들의 탈당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세 확산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도 아니다. 이는 그동안 여야가 얼마나 도민의 신뢰를 잃어버렸는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방증이다. 여당도 제1야당도 싫다는 게 현재 도내 유권자들의 마음이다. 정치권은 이런 저항을 겸허하게 수용해야 한다. 정치권의 오만과 독선이 빚어낸 결과다. 지역의 의견은 무시하고 정당이나 국회의원 입맛에 맞는 후보를 일방적으로 공천하며 지역 주민들을 `핫바지' 취급한 탓이다. 지금과 같은 분위기라면 이번 지선에서 체면치레조차 어려울 수 있다.

여야는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실감하는 `강원도 민심의 위기'에서 교훈을 얻지 않으면 안 된다. 정당에 대한 유권자의 지지는 후보를 얼마나 잘 뽑느냐에 달려 있다. 지지를 받지 못하는 이유를 깊이 되새겨야 한다. 기득권 정치에 반감을 갖는 유권자의 마음을 제대로 읽어야 한다. 이번 선거는 지방분권 시대를 이끌어 갈 지도자를 뽑아야 하는 만큼 그 어느 선거보다도 중요하다. 도민들에게 무릎 꿇고 사과하면서 진정으로 주민들을 위한 후보자를 공천하는 의지를 보여줘야 할 것이다. 무소속 돌풍 현상은 기득권 정당에 대한 민심의 준엄한 경고다.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