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와 함께하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메달순위

경기일정 및 결과

올림픽 TV

 뉴스 >> 경제

여야는 13일 GM(제너럴모터스)이 한국GM 군산공장을 완전히 폐쇄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 노동자들의 일자리를 지키기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다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한국GM을 겨냥해 “무책임한 경영태도”라고 성토한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정부가 좌고우면한 탓에 적절한 대처를 하지 못했다”고 비판해 책임론에서는 의견이 갈렸다.

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한국GM은 노동자의 일자리와 지역경제를 볼모로 정부를 협박해 왔다”며 “일방적이고 무책임한 경영 태도를 강력히 성토한다”고 말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정부는 GM의 대규모 손실 원인과 철수 배경에 대해 진상을 조사해야 한다”며 “민주당과 정부는 노동자들의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당 김성원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군산공장의 2,000여명이 일자리를 잃고 지역경제가 파탄 날 위기에 처했다”며 “정부는 당장 한국GM 근로자를 살리고 군산을 살리는 방법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를 겨냥, “일이 이 지경이 될 때까지 문재인 정부는 도대체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호남을 지역기반으로 하는 민주평화당 역시 이날 의원총회에서 GM 군산공장 회생 대책을 주문하는 등 각별히 신경을 쓰는 모습을 보였다.

서울=홍현표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