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업계 올들어 두번째 인상
표준약관 개정 원가 상승


유류세 인하 폭 축소로 기름값이 큰 폭으로 오른 데 이어 손해보험사들이 자동차 보험료 인상을 예고하면서 서민경제에 부담이 가중될 전망이다.

15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손보사들이 이달 말부터 자동차 보험료를 1.0~1.6% 올릴 예정이다. 지난 1월에 3∼4% 인상된 이어 올 들어 두 번째 인상이다.

우선 업계 1위인 삼성화재가 지난 14일 열린 올해 1분기 실적 발표회에서 6월 첫째 주 1.5% 수준으로 자동차 보험료를 인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악사손해보험은 이달 말부터 평균 1.4% 인상하고, KB손해보험도 6월 초에 1.5~1.6%를 올린다.

현대해상과 DB손해보험도 비슷한 수준으로 보험료 인상이 뒤따를 전망이다.

앞서 손보사들은 지난달 보험개발원에 의뢰해 자체적으로 산정한 보험료 인상률이 적정한지 의견을 물었다.

손보사 관계자는 “표준약관 개정 등 보험사가 예기치 못하게 원가가 상승했기에 보험료 인상은 불가피하다”며 “보험금 지급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대부분 보험사가 보험료를 인상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한편 이번 자동차 보험료 인상이 이뤄질 경우 이례적으로 1년에 두 차례나 보험료를 올리는 셈이 된다. 손보사들은 올 1월에 자동차 보험료를 3∼4% 인상했다.

백진용기자 bjy@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