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10년 전보다 5.4시간 줄어
짧은 근무·알바 쪼개기 성행
고용시장 불안정 계속돼
청년층 순유출도 심각


도내 취업자들의 주당 평균 취업시간이 사상 최저치로 줄었다.

15일 강원지방통계지청이 발표한 `2019년 4월 강원도 고용동향'에 따르면 이 시기 도내 취업자들의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1년 새 2시간 줄어든 40.0시간에 그쳤다. 이는 4월 기준으로 관련 통계 집계가 처음 시작된 1998년 이후 가장 적은 수치다. 10년 전인 2009년(45.4시간)과 비교해 5.4시간이나 줄었다. 특히 도내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같은 달 전국 17개 시·도 중 전북(39.5시간) 다음으로 짧았다.

초단기간 취업자들도 속출하고 있다. 취업시간대별로 지난달 도내 1~17시간 근로자는 총 7만8,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만5,000명이 증가했다. 같은 시기 53시간 이상 취업자(14만2,000명)가 1년 새 2만7,000명 줄어든 것과 대조적이다. 더욱이 실제 고용시장에서는 저임금 근로자가 증대되는 `알바 쪼개기'가 성행하며 고용시장 불안정성이 지속되고 있다.

더 큰 문제는 청년층 인구의 순유출 현상이다. 주요 산업인력이 위축된 도내 고용시장을 등지고 타지로 발길을 돌리면서 산업기반 붕괴 위기가 커지고 있다. 통계청 조사 결과 올 3월 기준 도내 20~24세 청년의 전출·전입인구는 각각 1,363명과 1,040명으로 한 달 새 323명이 순유출됐다. 같은 시기 20대 후반(25~29세) 청년 순유출 인원도 237명에 달했다.

송호석 강원지방통계지청 경제사회조사과장은 “도내 실업률이 확대되는 추세이지만 본격적인 관광 시즌에 돌입하면 도소매·음식숙박업을 중심으로 취업자 수가 증대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윤종현기자 jjong@kwnews.co.kr



관련기사

도내 실업자 3만명시대 역대 최다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