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김혁동(더민주·태백) 강원도의원 등 전국 17개 광역의회 의원들은 14일 일본대사관 평화비소녀상 앞에서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안' 제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김혁동 의원 등 17개 광역의원
서울 日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
이달 초 서울·세종시의회 발의


강원도의회가 일본 전범기업 제품 구매를 제한하는 조례안 제정을 추진한다.

김혁동(더민주·태백) 도의원은 14일 오전 일본대사관 평화비소녀상 앞에서 전국 17개 광역의원들과 함께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 제정의 취지와 당위성 등을 밝혔다.

이들은 “국민의 세금으로 구매하는 공공물품에서만큼은 전범기업 제품 사용을 제한해 우리 민족의 자존심을 지키고 올바른 역사의식을 확립하려는 것”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우리 국민을 강제 동원해 착취한 노동력으로 일어선 일본 기업들은 세계적인 기업으로 명성을 날리고 있지만 강제동원 피해자들에게 배상은커녕 공식사과조차 외면하고 있다”며 “오히려 백색국가에서 우리나라를 제외하면서 경제침탈 전쟁을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해당 조례안에는 △일본 전범기업의 정의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대상 기관과 금액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지양에 대한 시장과 교육감의 책무와 기본 계획 수립 등을 권고사항으로 담고 있다. 이달 초 서울시의회와 세종시의회에서 발의됐고 부산·울산·광주시의회 등에서도 발의가 추진 중이다.

김혁동 의원은 “조례안이 통과되면 강원도·강원도의회, 강원도교육청 등 공공기관에서는 일본 전범기업이 생산하는 제품은 구매하지 않게 될 것”이라며 “강원도의회는 다음 달 3일 개회하는 제284회 임시회 상임위원회에 상정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하늘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