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와 함께하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메달순위

경기일정 및 결과

올림픽 TV

 뉴스 >> 사회

내달 18일까지 주요관광지 입장료·주차장 50% 감면
무릉계곡·천곡동굴 경기관람권·신분증 제시하면 가능


【동해】동해시가 2018평창동계올림픽과 동계패럴림픽대회 특수 잡기에 나선다.

시는 2018평창동계올림픽과 동계패럴림픽이 끝나는 다음달 18일까지 관람료를 받고 있는 무릉계곡과 천곡동굴의 입장료와 주차료를 감면한다.

신분증이나 경기 관람권을 제시한 당사자는 해당 관광지의 입장료와 주차료를 50% 할인받을 수 있다.

동해 대표적인 관광지인 무릉계곡은 무릉반석, 쌍폭포, 용추폭포가 있어 겨울 산의 묘미를 만끽할 수 있는 산악 관광지다. 또 천곡천연동굴은 희귀한 동굴의 생태와 더불어 황금박쥐의 서식지로 유명하다.

이 밖에도 동해지역은 천곡동 중심 시가지에서 차량으로 15분 이내의 거리에 있는 촛대바위로 유명한 추암관광지와 국내 최대의 백사장을 자랑하는 망상관광지, 도시재생의 교과서로 꼽히는 묵호 논골담길 등 다수의 무료 관광지가 있어 관광객들이 다양하고 이색적인 경험을 할 수 있다. 시는 망상과 추암 관광안내소에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기간 관광 안내 자원봉사자 4명과 통역 자원봉사자 5명을 배치해 국내외 관광객에게 관광과 통역 봉사서비스를 제공한다. 황윤상 시 관광과장은 “길 찾기가 힘든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자연과 문화 유적지가 밀집해 있는 동해시는 최적의 관광명소”라고 말했다.

박영창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