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와 함께하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메달순위

경기일정 및 결과

올림픽 TV

 뉴스 >> 사회

【원주】속보=김기선 국회의원은 13일 “문막SRF열병합발전소 사업자가 포기를 선언하도록 해야 한다”며 “원창묵 시장은 그간 사업 추진 과정에 대해 문막 주민과 원주시민들에게 진솔하게 사과하고 책임지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시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SRF열병합발전소는 민간사업자가 영리를 목적으로 정부와 지자체의 허가를 받아 추진하는 순수 민간사업이며 통합환경영향평가와 원주시의 건축허가를 남겨 놓은 상태”라며 “시장과 사업자가 실질적으로 한 몸이 돼 추진해 왔다고는 하나 법적으로 시장에게 사업을 포기할 어떠한 권한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시의회 등 그동안 SRF열병합발전소를 반대한 사람들에게 매몰비용을 책임지라고 말할 어떤 자격도 없다”며 “매몰비용은 시장 개인과 사업자 사이의 문제이지 시민이 책임질 사안이 전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유학렬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