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양호 삼척시장, 민주당 입당 러브콜에 전제조건 제시

【삼척】6·13 지방선거를 90여일 앞두고 김양호 삼척시장의 거취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자유한국당 후보 6명이 속속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공천경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현역인 김 시장의 더불어민주당 입당 여부가 최대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여야나 야·무소속 등 2파전 선거 구도에 현역 시장의 거취가 결정적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무소속인 김 시장은 “원전 건설 백지화는 이뤘지만, 아직 원전예정구역 고시가 해제되지 않은데다 제천~삼척간 고속도로 조기 건설 등 산적한 지역현안사업을 해결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해야 한다”며 여당 입당의 전제조건으로 제시하고 있다.

하지만 원전예정구역 등 정부의 조치는 미뤄지고 있고, 6·13 지선의 시계는 예정대로 흐르고 있다. 이 때문에 민주당 후보들의 공천 신청 시점까지 원전 고시 등이 해제되지 않으면 무소속 출마로 이어질 수도 있다. 김 시장은 “지금 원전예정구역 고시를 해제하지 않으면 훗날 원전 건설로 인한 지역 갈등이 재연될 것”이라며 “고시 해제와 함께 산적한 주민 숙원사업, 지역개발사업의 물꼬를 트는 전기를 마련하는 것이 입당 조건”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지역 민주당 관계자는 “김 시장의 지역개발에 대한 주문을 신중하게 받아들이고 있고 의견을 같이하고 있다”면서 “향후 시장 4년 임기가 문재인 대통령 임기와 같은 만큼 지역 개발에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황만진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