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철원군이장협의회(회장:천경산)는 군부대 위수지역 해제가 지역경제를 마비시킬 수 있다며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협의회는 13일 성명서를 통해 “국방부는 사유지를 불법으로 무단 점유하는 등 국가안보라는 명분 아래 접경지역의 주민들을 비롯한 경제, 사회, 문화 등 전반적인 피해를 입혀 왔다”며 “그럼에도 지역 주민들은 묵묵히 맡은 바 각자의 책무를 충실히 하며 살아왔으나 2030 국방개혁안에 이어 군장병들의 외출·외박구역 제한 폐지 방침을 밝힌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일부 부도덕한 상인 개인의 잘못되고 부적절한 행동이 있었다는 것을 마치 전체적인 분위기로 매도하는 것은 마녀사냥”이라며 “군장병의 외출·외박구역 제한 폐지 방침을 즉각 철회해야 하며 이행하지 않을 경우 타 시·군 지역과 연계해 강력히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철원=이정국기자 jk2755@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