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시의회 조사특위 시에 통보 예정 … 관련 조례 제정 계획

【원주】속보=원주시의회 시내버스재정지원금조사특별위원회(위원장:전병선)는 원주시가 지난 5년 동안 시내버스 업체에 미지급한 수십억원의 재정지원금(본보 2017년 10월20·31일자, 11월14·20일자 10면 보도)을 전액 지급할 것을 결정, 시에 통보하기로 했다.

조사특위는 13일 시의회에서 회의를 열고 “시내버스 업체가 재정지원금을 더 받기 위해 무료 환승과 카드 할인 등을 임의로 조작할 수 없는 것을 확인했고 제시한 자료에도 문제가 없다”며 “이미 원주시가 시내버스 업체에게 할인에 따른 손실금을 지원하기로 협약한 만큼 마땅히 지급해야 한다”고 했다.

또 미지급 사태 재발 방지를 위해 `대중교통이용촉진 및 편의증진위원회'를 구성하고 `대중교통 이용촉진 및 편의증진 기본 조례'를 제정할 계획이다.

시는 지역 내 3개 버스업체에 2012년 5억2,500만원을 비롯해 2013년 6억1,800만원, 2014년 3억8,100만원, 2015년 20억6,500만원, 2016년 7,300만원 등 모두 36억6,000만여원의 재정지원금을 미지급, 논란을 빚었다.

전병선 위원장은 “시내버스 재정지원에 대한 지원범위 등 세부사항을 내부 방침이 아닌 규정을 마련해 다시는 이 같은 사태가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다.

오윤석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