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찰, 패럴림픽 폐막 시점 불법선거 수사 나서

수사전담반 전방위 첩보 수집
도선관위와 핫라인 체계 갖춰


경찰이 2018평창동계패럴림픽 폐회를 기점으로 6·13 지방선거 관련 수사를 본격화한다. 올림픽과 패럴림픽 경호·경비에 힘을 쏟던 경찰의 이목이 지선으로 옮겨지면 선거판이 요동칠 전망이다.

강원지방경찰청은 지난달 중순부터 강원청과 시·군 경찰서에 수사, 정보 기능 등을 모은 선거 수사전담반을 편성해 운영 중이다. 수사전담반은 올림픽과 패럴림픽 파견을 최소화하고 선거 범죄 첩보 수집에 주력해 왔다. 앞서 경찰은 수사가 선거에 주는 여파를 고려해 수사 착수에 신중을 기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경찰 관계자는 “전 방위 첩보 수집이 이뤄지고 있고 이달 말 선거 윤곽이 어느 정도 드러나면 경찰의 움직임도 바빠질 것”이라고 했다.

경찰은 이번 6·13지선 입지자만 수백명에 달하는 만큼 지난 대선과 총선에 비해 선거사범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이번 선거 결과가 지방 공직사회에 직접적인 영향력을 미치는 만큼 소위 `공무원 줄서기'를 주요 수사 대상으로 삼고 있다.

현재까지 강원청에 접수된 선거법 관련 신고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다음 달 초 예비후보자 등록이 끝나고 당내 경선이 본격화되면 선거가 혼탁 양상으로 흐를 것으로 보고 있다. 가짜뉴스와의 전쟁도 계속된다. 최근 선거사범 입건 사유의 상당수가 후보자 비방에 집중되는 만큼 SNS 등의 단속이 강화된다.

경찰은 선거 수사 2단계로 접어드는 오는 4월14일부터 24시간 선거상황실을 가동하고 후보자 등록이 시작되는 5월24일부터 총력 대응에 돌입할 계획이다. 도선관위와 핫라인을 구축하는 등 협력 체계도 강화했다.

정윤호기자 jyh89@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