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평창】평창군이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주최의 `2018년도 녹색자금 공모사업'에 선정돼 `효석 무장애 나눔길'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군에 따르면 봉평면 창동리 `효석 문학의 숲' 군유림에 녹색자금 5억원과 군비 3억3,000만원 등 총 8억3,000만원을 투자해 효석 무장애 나눔길을 조성한다. 군은 이번 사업을 통해 `메밀꽃 필 무렵' 소설의 배경과 숲을 테마로 산림복지서비스가 결합된 문학 나눔길 1.5㎞와 숲 속 책 쉼터, 산채원 등을 조성할 예정이다. 또 2018평창동계올림픽 이후 관광객들의 볼거리와 체험거리 기반시설로 활용할 계획이다.

군은 교통 약자층을 위한 산림복지시설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영석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