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강릉】2018 강릉단오제 지원 예산이 지난해보다 도비 2억5,000만원이 증액됐지만 실질적인 행사 지원 예산은 늘지 않아 참가단체들의 불만이 크다.

단오제 참가 단체들은 지난 11일 열린 2018 강릉단오제 실행위원회 회의에서 “올해 예산이 늘었다고 하지만 단체가 참가하는 행사에 증액된 예산은 전혀 없다”며 “20여년 동안 행사 예산이 한 푼도 오르지 않고 있어 각 단체별로 돈을 거둬 자원봉사를 하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위원회 측은 올해 도비 지원이 늘어 예산 2억5,000만원이 증액됐지만 중앙고와 제일고 축구정기전 개최예산으로 1억원을 배정하고 마케팅 관련 예산 4,000만여원 늘렸다고 밝혔다. 또 씨름대회와 그네대회에 각각 700만원과 800만원 늘려 2,000만원과 1,800만원을 배정하고 기획공연 어린이 뮤지컬 `다노다노'에 500만원, 댄스시어터샤하르에 500만원이 지원됐다. 김동찬 강릉단오제위원회 상임이사는 “타 지역 지자체나 단체 관계자들은 8일간 열리는 이 정도 규모의 행사라면 50억원 이상이 투입된줄 알지만 예산은 10억원에 시설비 3억원 내외가 전부”라며 “인건비 등 운영비가 늘어 실질적인 예산 증액을 체감할 수 없다”고 했다. 또 “20여년 동안 동결된 지원비로 행사를 치르다 보니 불만이 커질 수밖에 없다”고 했다.

조상원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