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더불어민주당 시장 예비후보 경선 상호 비방전 조짐
구자열·용정순 “원창묵 시장 책임” … 원 시장 측 “사실 달라”


【원주】속보=6·13 지선 더불어민주당 원주시장 예비후보 정책토론회(본보 지난 13일자 10면 보도)가 무산된 것을 놓고 각 후보들이 책임을 전가하며 당내 경선 이슈로 떠올랐다.

민주당 송기헌 국회의원 측은 원창묵 시장, 구자열·용정순 예비후보가 참석한 가운데 정책토론회를 갖기로 했지만 후보들이 토론회 방식을 놓고 의견 차를 보여 결국 무산됐다. 이에 각 후보들은 유감을 표현하는 한편 `네 탓 공방'을 펼쳐 자칫 경선 분위기가 상호 비방전으로 흘러갈 조짐마저 보이고 있다.

용정순 후보는 지난 14일 보도자료를 내고 “정책발표회가 무산된 것은 정책선거를 바라는 원주시민들과 당원의 기대를 외면한 것으로 이번 지선에서 가장 큰 오점을 남기는 행위”라고 나머지 두 후보를 싸잡아 비난했다.

이와 함께 경선참여자 모두가 수용할 수 있는 방식을 결정해 오는 19일 예정대로 개최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도당에 촉구했다.

구자열 후보도 앞서 보도자료를 통해 “일부 후보가 상호토론 방식을 거부함으로 정책토론회가 무산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며 “유권자들의 알 권리를 보장하고 깊이 있는 후보자 검증을 위해 TV공개토론회, 상호토론 방식 등의 정책토론회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용 후보와 구 후보가 서로 토론회 무산에 대한 책임을 원창묵 시장에게로 돌리자 원창묵 시장 측에서는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원창묵 시장 측은 “토론회 무산 원인이 마치 원 시장에게 있는 것처럼 말하는데 이는 사실과 다르다”며 “정책토론회는 원 시장을 비롯해 두 후보가 협의 과정에서 의견이 일치되지 않아 무산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원 시장의 민주당 경선 목표는 붐을 조성하고 본선 경쟁에서 반드시 이길 수 있는 후보를 선정하는 것”이라며 “일부 후보가 주장하는 상호토론회는 당원들의 갈등과 분열을 조장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김보경기자 bkk@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