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태장삼거리·단계택지·무실동
시민 왕래 많은 3곳 다수 위치


【원주】6·13 지선 원주지역에 출마한 후보들이 명당이라 불리는 선거사무소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보이지 않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이른바 목이 좋은 곳은 출퇴근 시간 시민들의 왕래가 많고. 후보들의 얼굴이 새겨진 대형 간판이 눈에 띄어 선거운동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원주에서 후보들에게 인기가 좋은 곳은 3곳이다. 북원로와 현충로가 갈라지는 곳에 위치한 태장삼거리에는 자유한국당 김기홍 도의원 2선거구 예비후보와 더불어민주당 김정희·바른미래당 김성규 시의원 다선거구 예비후보 선거사무소가 있다. 민주당 김지헌 시의원 다선거구 예비후보는 원인동에서 이 일대로 이전해 새로 사무소를 차렸다. 이 일대는 과거에 한 시의원이 사무소를 낸 뒤 이후 다선에 성공했다는 입소문이 퍼지며 후보들에게 인기다.

북원로에 위치한 단계택지사거리도 후보들이 대거 선거사무소를 꾸리며 주가를 높이고 있다. 이곳에는 한국당 원경묵 원주시장 예비후보와 이문희 도의원 3선거구 예비후보, 조용기 시의원 라선거구 예비후보가 선거캠프를 차리고 운동을 펼치고 있다. 한 블록 위에는 바른미래당 이상현 원주시장 예비후보가 선거사무소를 내고 개소식을 준비 중이다. 단계택지사거리 주변에는 대규모 아파트단지가 들어서 있고 신도심과 구도심을 연결하는 교통요지라 입지조건이 좋다.

신도심을 대표하는 무실동도 최근 후보들의 선거사무소가 속속 들어서며 인기가 급상승하고 있다. 무실동의 대표적인 도로인 북원로에서도 시청사거리와 만대사거리 일대에는 민주당 원창묵 시장이 선거사무소를 차리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했다.

앞서 민주당 박윤미 도의원 3선거구 예비후보와 이성규 시의원 라선거구 예비후보가 나란히 사무소를 열었다. 같은 건물 위층에는 최문순 지사 연락사무소가 차려져 인기를 반영하고 있다.

김보경기자 bkk@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