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원주지역 4개 환경·시민단체 환경 분야 지선 정책 제안
미세먼지 대책 수립·SRF 가동 중단·교통 체계 변화 등 촉구


【원주】원주지역 4개 환경·시민단체가 `미세먼지' 등 지역 대기 환경 분야를 진단하고 정책을 제안했다.

원주시와 6·13 원주시장 선거에 나선 후보 등을 상대로 관심과 개선을 촉구, 변화를 이끌어 내려는 취지에서다.

단체들은 16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기 환경 분야 정책으로 `미세먼지에 대한 장기적인 대책 수립·추진' `혁신적인 대중교통 체계' `SRF열병합발전소 가동 중단 및 백지화' `대기오염 배출원의 엄밀한 관리 추진' 등을 강조했다.

이들은 “원주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 최고 수준으로 특히 자동차 등 도로 이동 오염원이 미세먼지 1차 발생량의 86%를 차지한다”며 “하지만 원주시의 자동차 관련 미세먼지 대책은 `일시·형식적인 지원 정책'에 머물러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5년간 원주지역 미세먼지 평균 농도는 57㎍/㎥(서울 46㎍/㎥)이었고 WHO 기준치(50㎍/㎥)를 초과한 일수도 절반이 넘는 936일에 달했다”며 “미세먼지 도로 오염원인 차량에서 발생하는 질소산화물에 대한 특별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논란의 중심에 있는 문막SRF열병합발전소 문제도 거론됐다. 단체들은 “시민의 거센 반대에 원주시장이 포기한다고 선언했지만 사업자는 추진을 강행 중”이라며 “문막SRF열병합발전소가 건립되면 당연히 미세먼지 양이 몇 배 이상 증가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또 원주의 경우 대중교통 정책이 부족하다고 지적하며, “시내버스 증차 없이 시가 내세우는 노선 개편만으로는 대중교통의 혁신적인 변화는 있을 수 없고 대중교통 체계를 바꾸지 않으면 시민의 삶은 지금의 불편한 상황을 되풀이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6·13 선거 10대 공약에 미세먼지 해결과 미세먼지 걱정 없는 대한민국을 각각 포함시켰다.

김설영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