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2014년 지선보다 2~4.7% 감소
제한액 물가변동률 따라 산출돼


6·13 지방선거 후보자들이 선거비용을 아끼기 위해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다. 4년 전에 비해 선거비용 제한액이 감소, 캠프 살림살이가 빠듯해졌기 때문이다.

16일 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지선 선거비용 제한액은 2014년 지방선거보다 선거구별로 2~4.7%씩 줄었다. 도지사·교육감 선거의 경우 12억3,200만원으로 4년 전보다 4,800만원(3.7%) 깎였다.

도의원 비례대표 선거도 12억7,000만원에서 12억2,000만원으로 3.9% 감소했다. 시장·군수 선거 중에서는 삼척시장 선거비용 제한액 감소 폭이 가장 컸다. 1억2,600만원었던 제한액은 이번 지선에서 1억2,000만원으로 4.7% 낮아졌다. 춘천시장은 1억7,800만원, 원주시장은 1억9,100만원, 강릉시장은 1억6,000만원으로 각각 3.2%, 2%, 4.1%씩 줄었다.

선거비용 제한액 감소의 가장 큰 원인은 소비자 물가변동률이다. 제한액은 각 선거구의 읍·면·동 수와 인구수, 전국 소비자 물가 변동률을 적용해 산출한다. 도내 인구수가 4년전에 비해 큰 차이가 없었던 반면 전국 소비자 물가변동률은 크게 떨어졌다. 2014년 적용된 물가변동률은 7.9%였지만 이번에는 3.7%로 반 토막이 났다. 해당 변동률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2014년 6월부터 2017년 12월까지의 물가 변동률을 계산해 일괄 적용한 것이다.

도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선거비용 제한액이 갈수록 감소하는 추세”라며 “2014년 선거에 출마했던 후보자라면 당시보다 예산을 줄여야 할 것”이라고 했다.

원선영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