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도선거관리위원회는 기초단체장선거 예비후보자였던 A씨와 자원봉사자로 일했던 B씨를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달 7일 A씨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국회의장 명의의 허위 축하 화환을 전시하고 허위 축전을 낭독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해당 장면을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생중계, 지역주민에게 허위 사실을 전파했다. A씨는 모 정당의 기초단체장 경선에 참여했으나 탈락해 현재는 예비후보 신분이 아니다. 공직선거법은 당선을 목적으로 특정인의 지지 여부를 허위로 공표하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원선영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