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고성】남북정상회담 후속조치 가운데 가장 시급한 사안으로 꼽히는 산림협력에 고성이 중심지역이 될 전망이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실이 산림청에서 제공받은 자료에 따르면 산림청 남북산림협력추진단은 고성에 양묘장과 종자저장시설을 설치, 운영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산림청은 내년까지 시설을 완성하는 것을 목표로 설계에 착수했다.

고성의 기후가 북한과 비슷한 편이어서 이곳에서 자란 묘목을 때가 되면 바로 북한으로 옮겨 심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산림청은 양묘 작업과 관련해 화천 미래숲 양묘센터(생명의숲), 철원 통일양묘장(아시아녹화기구) 등 민간 참여도 염두에 두고 있다. 향후 남북은 주거지역 주변 산사태가 우려되는 곳에는 빨리 자라는 속성수를 심고, 미래에 목재 등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경제림도 가꿀 예정이다. 중장기적으로 나무를 심거나 나무 제품을 이용하는 등의 활동을 탄소 흡수활동으로 인정받아 흡수한 탄소량을 계량화해 거래할 수 있도록 북한을 돕는 것도 고려하고 있다.

권원근기자 kwon@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