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속초시 도시계획조례 개정안 일부 주민 반발
토지주 연대 움직임…시의회 내달 공청회 개최


【속초】속초시가 대형 건축물 난립을 막기 위해 도시계획조례 개정안을 마련,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일부 토지 소유주가 해당 조례안이 통과될 경우 재산상 막대한 손실을 입게 된다며 반대하고 나섰다.

속초시내에서 호텔을 운영하는 A씨는 최근 “속초시가 토지의 용적률을 대폭 낮추기 위한 조례 개정안을 마련해 시의회에 제출했고 시의회가 이를 의결하면 토지를 소유한 시민들은 재산 일부를 잃게 된다”며 이를 막기 위한 `토지주 연대'에 참여할 시민을 모집한다는 내용의 홍보 전단을 배포했다.

A씨는 “지난해 호텔 주변 상업지역 660여㎡를 3.3㎡당 1,000만여원씩을 주고 매입했다”며 “조례가 통과되면 상업지역 용적률이 현재의 900%에서 700%로 하향 조정돼 3.3㎡당 230만여원의 손해를 보는 셈”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지난달 25일 시로부터 `뜨거운 감자'를 넘겨받은 시의회는 찬반 의견이 대립하는 사안인 만큼 3월 중 찬성과 반대쪽 단체가 추천하는 전문가 초청 공청회를 개최해 시민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 시민 여론조사도 고려하는 등 시간을 갖고 시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한 뒤 조례안을 처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시가 마련한 조례 개정안은 신축 건물의 층수와 용적률 규제를 강화한 것으로 제2종 일반주거지역의 건축물 높이를 25층 이하로 제한하고 현행 500%인 준주거지역의 용적률을 400% 이하로 강화했다.

일반상업지역의 공동주택 건축 제한도 국토계획법 기준보다 강화하고 현행 900% 이하인 용적률 역시 700% 이하로 낮췄다.

고달순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