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동해시 인구 10만명 시책
올해 양육·아동수당 확대


【동해】동해시에 전입하는 고교생에 대한 지원이 확대된다.동해시는 인구 증가를 위해 전입 고등학생의 학비를 1년간 지원하는 제도를 확대해 해당 학생이 기숙사에서 생활할 경우 기숙사 급식비도 1년간 지급하기로 했다.

관련 조례안이 시의회에서 통과되면 올해 바로 시행할 계획이다. 또 저출산·고령화 사회에 대응, 인구 10만명 회복을 위한 인구정책 계획을 수립해 추진하기로 했다.

인구정책은 5개 역점사업으로 저출산·고령사회 대응 집중과제 홍보, 지방소멸 대응 통합 시 추진, 지역 맞춤형 청년일자리 사업 창출, 지역이 함께 돌보는 환경 조성, 교육 명품 도시 조성에 집중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19개 중·장기 과제, 45개 세부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올해 684억원 규모의 예산을 편성했다. 특히 청년 일자리, 정주여건, 양육, 교육 등 생애주기별 삶의 질 개선에 중점을 두고, 저출산·고령사회 대응을 위한 인식 개선 사업을 집중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육아 공동나눔터와 다함께 돌봄센터 운영을 활성화해 나가고, 도와 함께 2019년부터 출생하는 아이의 가정에 양육기본수당을 지원하는 아동수당 확대와 더불어 건강한 양육 환경을 조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치매환자와 가족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치매안심센터를 운영할 예정이다.

김도경 시 행정지원국장은 “인구구조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사회 전반에 걸친 정책이 모두 포함되므로 모든 부서에서 위기감을 가지고 주민 삶의 질 향상과 지속 가능한 도시 발전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영창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