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군 금연 지원서비스 확대
맞춤형상담·보조제 제공


【인제】인제군이 담배 연기 없는 인제 만들기에 나선다.

군은 올해 2억2,000만원을 투입, 금연지원서비스와 비흡연자에 대한 흡연예방교육 실시, 금연클리닉 상담실 운영 및 환경조성, 금연시설지도 점검, 금연광고 시행 등을 추진한다.

군은 먼저 금연클리닉을 통해 니코틴 의존도와 건강 상태 등을 평가해 개인별 맞춤 금연 상담을 제공하고 금연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6개월간 금연보조제 등을 지급할 계획이다. 특히 금연 독려를 위한 주기적인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6개월간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금연 성공 시 기념품도 제공한다.

또 금연의 장점과 다양한 건강정보를 알리는 금연 건강계단을 내린천휴게소 등에도 설치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지역 내 초·중·고교 및 군부대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이동 금연클리닉과 금연 연극, 금연 골든벨 등을 시행, 금연에 대한 의지를 심어줄 예정이다.

한편 군은 2017년부터 흡연 예방과 금연 문화 정착을 위해 군 청사를 비롯해 6개 읍·면 행정복지센터, 관내 군부대 등에 금연계단을 설치하고 있다.

유석민 군보건소장은 “다양한 금연지원서비스를 적극 제공해 지역사회에 금연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천열기자 history@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