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오늘 제1회 콩삶는 마을 대잔치… 체험 통해 고추장 등 홍보
내년까지 30억 투입 마을기업 육성·기반시설 확충 추진


【영월】영월군이 장류산업 활성화를 위한 사업을 본격화한다.

군은 영월을 `대한민국 장류 1번지'로 육성하기 위해 18일 오전 10시30분 북면 효자열녀마을에서 수도권 고객과 주민들을 초청한 가운데 제1회 콩 삶는 마을 대잔치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장류 관련 마을기업 육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을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서는 메주 및 된장, 간장, 고추장 등 전통장 만들기 체험, 두부 및 인절미 만들기 체험, 부침개 전병 김치만들기 체험, 힐링꽃차 만들기 및 영월장류 홍보 판매 등이 진행된다.

군은 2018년 농림축산식품부가 선정한 6차 산업화 지구조성사업의 장류 융복합산업지구다. 장류 융복합산업지구에는 2020년까지 총 30억4,000만원이 지원된다. 내년까지 영월지역 주요 농산물 중 하나인 콩을 재료로 한 장류를 지역 대표 브랜드로 육성할 계획이다. 주요 사업은 마을기업 육성, 기반시설 확충, 사무국 운영, 품질 표준화, 브랜드화, 가공식품·체험 관광 프로그램 개발, 시장 개척 등이다. 영월지역 콩 재배면적은 1,100㏊이며, 연간 생산량은 2,200톤이다.

김대경 군 농업축산과장은 “영월장류사업은 최고 품질을 자랑하는 영월에서 생산된 콩과 고추 등을 원료로 마을기업에서 메주와 장류 제품을 만들고 영월농협이 제품 검증과 유통 및 마케팅을 전담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고 밝혔다.

김광희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