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도·시·원주테크노밸리
연구개발·마케팅 등 지원
강소기업 해외매출 등 성과


【원주】한국과 일본의 협력을 통한 강원 의료기기 스타트업 지원사업이 결실을 이루고 있다.

도와 원주시, (재)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원장:백종수)는 의료기기산업 발전과 강소 기업 육성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2015년부터 강원 의료기기 스타트업 지원사업을 추진해 한·일 협력지원 부분에서 성과를 창출했다고 17일 밝혔다. 강원 의료기기 스타트업 지원사업은 의료기기 개발 및 판매까지 소요되는 기간을 고려해 전년도 매출 20억원 미만인 소규모 의료기기 기업 및 창업 초기 상태의 기업을 지원하는 사업을 말한다.

이 사업에는 2015~2019년 모두 5년간 34억원의 예산이 투입됐고 기업 부채비율 및 유동비율에 의한 참여 제한 없이 지원할 수 있다.

도와 시에서 예산을 지원해 연구개발(R&D), 시제품, 컨설팅, 시험인증, 마케팅, 한일협력지원에 이르는 다양한 분야의 지원을 하고 있다.

원주에서 파라핀베스를 제조 판매하는 향토기업인 (주)앤케어의 경우 지난해 `한·일 의료기기 기술교류회'에 참가해 기존 제품 문제점 개선 등을 통해 판매량이 전년보다 2배로 급증하기도 했다.

백종수 (재)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 원장은 “창업 초기 기업들을 집중 지원해 성과가 극대화되도록 돗토리현, 고베 등 일본 관련 업계와 활발한 교류를 추진, 마케팅 활성화 등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유학렬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