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원주시 가곡리 주택서 불
화재 직후 대피한 50대 가장
가족들 창문으로 대피 모른채
딸·사위 구하려다 참변


50대 가장이 가족을 구하기 위해 다시 불길로 뛰어들었다 목숨을 잃었다. 이웃들은 시골마을의 대소사를 앞장서 챙기던 그의 `비보'에 안타까워하고 있다.

17일 새벽 1시34분께 원주시 지정면 가곡리의 한 고물상 내 주택에서 불이 나 박모(52)씨가 숨지고 부인 김모(53)씨가 오른쪽 발바닥에 2도 화상을 입어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숨진 박씨는 화재 직후 몸을 피했으나 불이 난 주택 내부에 딸과 사위 등 가족이 남아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소화기를 들고 불길 속으로 뛰어들었다.

하지만 가족들은 이미 창문을 통해 집 밖으로 대피한 상태였다. 경찰은 가족들의 증언과 주변 CCTV를 통해 이같은 당시 상황을 확인했다. 박씨는 불이 꺼진 후 거실 한쪽에서 주검으로 발견됐다.

박씨와 10여 년간 형제처럼 지냈다는 원영오 가곡2리 이장은 “눈이 오면 마을에서 가장 먼저 트랙터를 몰고 제설에 나서던 착한 동생이었다”며 “평창이 고향인 그는 마을에 정착한 뒤 늘 솔선수범하며 마을 일을 돕던 사람이라 더욱 안타깝다”고 말했다.

화재는 100여㎡ 면적의 주택 1개 동과 컨테이너 1개동을 태우고 40여 분만에 진화됐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원주=정윤호기자 jyh89@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