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겨울철 건조한 날씨 속에 주말과 휴일 도내 곳곳에서 화재가 잇따랐다.

현재 영서 중·북부 내륙을 제외한 도내 전역에 건조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지난 16일 오후 5시17분께 춘천시 퇴계동의 한 꽃집에서 불이 나 비닐하우스 2동 198㎡를 태우고 10여분만에 진화됐다. 같은 날 오전 인제군의 한 호프집과 강릉시 노암동의 공예점에서 불이 나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각각 그을음 피해를 입었다.

교통사고도 이어졌다. 17일 낮 12시50분께 원주시 지정면 월송리 제2영동고속도로 서울 방면 46㎞ 지점인 지정3터널 내에서 서행 중이던 승용차 14대가 추돌했다.

이 사고로 이모(48)씨 등 7명이 가벼운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사고 여파로 이 일대 5㎞ 구간에서 1시간가량 극심한 차량 정제가 빚어졌다.

김지원기자 ji1@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