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동해】동해시가 나눔 실천과 복지 대상자들이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행복드림 냉장고’를 10개동으로 전면 확대 운영한다.

행복드림 냉장고는 스스로 식사 해결이 곤란한 취약계층의 먹거리 걱정을 덜어주기 위해 지역의 주민, 기관, 단체에서 자발적으로 식자재를 후원해 주면 행정복지센터에 설치된 냉장고를 통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복지지원 사업이다.

시는 지난해 4월 발한·북평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운영을 시작해 327건의 사랑의 손길로 개인 2,963명, 시설·단체 89곳에서 이용했다.

이에 따라 더 많은 대상자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올 상반기 내에 천곡·북삼·동호 등 3개동에 우선적으로 확대하고 하반기에 나머지 5개동까지 운영 대상지를 넓힐 계획이다.

양원희 시 복지과장은"먹거리 걱정으로 소외받는 이웃이 없도록 지역 나눔 문화 활성화에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영창기자 chang@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