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14일 “고교 무상교육 실시가 제2의 누리과정 사태로 비화되지 않기 위해 국가가 책임지고 예산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협의회는 이날 민병희 교육감 등 6개 시·도교육감이 참석한 가운데 세종시 사무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통령이 말한 `포용국가' 사회정책 교육분야 핵심은 `고교 무상교육'”이라고 밝혔다. 또 “국민적 합의도 이미 끝난 사안으로 대통령과 정부가 약속한 대로 이행하면 된다”며 “더 이상 국가정책 추진과 관련된 재정부담을 교육감에게 떠넘기지 말라”고 강조했다.

장현정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