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강원랜드와 한국마사회가 단체에 지원한 기부금의 허술한 관리가 감사원 감사 결과 드러났다.

14일 감사원에 따르면 `사행산업 관련 공공기관 기부금 집행실태' 감사 결과 강원랜드의 기부금을 받은 A위원회는 행사기념품 1,300개를 구입하고 2,000개를 산 것처럼 강원랜드에 기부금 집행 결과를 보고했다. 이 위원회는 차액 910만원을 용도가 불분명한 곳에 사용했다. 강원랜드의 기부금을 받은 B협의회는 카드결제 후 취소하는 방법으로 스카프 2,000개를 행사기념품으로 산 것처럼 기부금 집행 결과를 보고하고 이를 통해 확보한 기부금 2,000만원을 후원업체 선물, 식사비, 인건비 등으로 사용했다.

강원랜드의 지난해 기부금 예산은 419억원으로 전체 예산의 2.4%를 차지한다. 마사회는 업무 관련 비용을 기부금이 아닌 사업비로 집행해야 하는데도 연구용역비용 1억원과 장외발매소 운영 관련 보상금 7,600만원을 기부금 예산으로 편성해 집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기부금 지원단체 18곳은 온누리상품권 구매·배포 목적의 기부금 2억원을 집행하면서 상품권 수령자 명단과 서명을 제출하지 않았는데도 마사회는 이를 정상적인 것으로 정산했다.

강원랜드와 마사회 같은 사행산업 관련 공공기관은 사회공헌사업의 일환으로 기부금 예산을 편성해 운영하고 있다. 감사원은 강원랜드 사장과 마사회 회장에게 기부금 사후관리를 철저히 하고 위반행위가 확인된 단체에 대해 적정하게 조치하라고 `통보' 및 `주의 요구'를 했다.

서울=이규호기자 hokuy1@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