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스마트팜혁신밸리 현실화 주목
춘천시 동면 24만㎡ 조성 2차공모 신청 28일 발표
추진반대공동위 실질적 농업 활성화 방안 등 요구


도와 춘천시는 지역농업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하는 1,176억원 규모의 스마트팜혁신밸리 조성을 계획하고 있다. 스마트팜은 농축수산물의 생산·가공·유통단계에 ICT를 연계하는 지능화된 농업시스템이다. 그러나 현재 진행 중인 정부 공모사업에 우선 선정돼야 하고 일부 주민 반대의견도 해소해야 하는 등 사업 현실화 여부에 관심이 집중된다.

■“지역 농업·농촌 신성장 동력 발굴”=춘천스마트팜혁신밸리는 춘천시 동면 지내리 848 일대 24만㎡에 2022년까지 스마트팜 창업보육센터, 실증단지, 임대형스마트팜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도와 춘천시는 동면 지내리 907 일대에 친환경데이터센터, 기업특화단지 등 총 3,651억원이 투입돼 추진되는 수열에너지 융복합클러스터와 연계해 스마트팜혁신밸리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지역 주민과 농업인이 상생할 수 있는 지역상생 시범지구, 스마트팜 전후방 산업의 동반성장을 위한 스마트팜 실증단지 등 핵심사업도 추진된다. 스마트팜 관련 농산업 확산 및 배후마을 조성 등 지역 연계사업도 진행할 예정이다.

도와 시는 춘천스마트팜의 강점으로 소양강댐 냉수를 활용한 연중 최적의 생육환경, 기존 화석연료 대비 냉난방 비용이 50~70% 저렴한 세계 최초 수열에너지를 기반으로 한 저비용 에너지시스템 구축 등을 꼽았다. 이를 통해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스마트팜 보급·확산을 위한 거점 확보, 미래 농업·농촌혁신 신성장 동력원 발굴, 연관기업 유치를 통한 지역 일자리 창출, 지역 관광자원과 연계한 관련사업 활성화 등을 기대하고 있다.

■사업 실현 여부 관심=이같은 구상에도 춘천스마트팜혁신밸리 사업의 현실화 여부는 미지수다. 우선 현재 진행중인 공모사업에 선정되기 위해 다른 지자체와의 경쟁에서 앞서야 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스마트팜혁신밸리 4곳 조성을 발표했다. 이미 경북 상주시, 전북 김제시 등을 선정했고 지난 8일 지자체 접수를 시작으로 2차 공모사업을 진행 중이다. 춘천을 비롯해 경기 파주시, 경남 밀양시, 전남 고흥군, 충남 부여군, 충북 제천시 등이 참여했다. 정부는 14일 현장평가를 시작했으며 28일 사업대상 지역을 선정한다.

특히 일부 주민과 농업인단체의 사업 반대가 거세다. 춘천에서도 이미 `스마트팜혁신밸리 추진반대 공동대책위원회' 구성과 함께 2차례 집회도 이뤄졌다. 위원회는 예산투입 대비 사업 효율성 의문, 농민과 충분한 소통 부족, 실질적인 농업 활성화 방안 등을 요구하며 반대하고 있다.

도와 시 관계자는 “스마트팜은 지역의 경쟁력 제고와 청년 유입을 촉진할 효과적 대안으로 도내 농업·농촌 혁신을 위해 필요한 사업”이라고 밝혔다.

춘천=하위윤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