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평창군이장연합회 등 평창지역 사회단체들이 15일 평창문화예술회관에서 한강수질 오염원을 줄이기 위한 정부 차원의 지원대책을 촉구하며 수질오염총량제 시행 결사반대 구호를 외치고 있다.

평창 수질오염총량제 반대
300여명 총궐기 대회 열려
10년 유예·시행 철회 요구
도 “중앙에 의사 전할 것”


【평창】정부의 2021년 수질오염총량제 시행에 강력 반발하고 있는 평창군민들이 총궐기에 나섰다.

평창군이장연합회(회장:강대경)와 지역 내 사회단체는 15일 평창문화예술회관에서 한왕기 평창군수와 장문혁 군의장, 주민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강수계수질오염총량제 시행 반대 총궐기 대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한왕기 군수는 “평창군을 비롯한 도내 시·군은 환경을 지킨다는 명목 아래 방대한 면적이 환경보호법, 백두대간법, 한강수계산림보호법 등 각종 규제와 제약에 묶여있는 실정”이라며 “수질오염총량제까지 시행될 경우 지역개발에 큰 차질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장문혁 군의장은 “평창군은 한강 최상류에 위치해 있다는 이유만으로 이중, 삼중의 규제로 묶여 있다”며 “정부는 개발 족쇄를 강화하는 수질오염총량제 시행을 10년 이상 유예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대경 회장은 “한강 상류지역 수질 배출 규제를 더욱 강화하려는 정부의 행위를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 지역경제를 고사시키는 대책 없는 수질오염총량제 시행을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이날 함께 열린 주민설명회에서 박한규 도 수질보전과장은 “중앙부처에 수질오염총량제 시행을 반대하는 주민의 의견을 적극 전달하겠다”며 “우리 도의 몫을 찾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김광희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