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원주】원주시가 혁신도시와 원주로 이전한 13개 공공기관 직원들이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는 등 안간힘을 쓰고 있다.

시는 국비 99억원과 도비 54억원, 시비 135억원 등 288억원을 들여 혁신도시 내 1만2,000㎡ 부지에 혁신도시 복합혁신센터 조성을 추진한다.

2021년 준공을 목표로 내년 초 착공하는 복합혁신센터에는 수영장과 문화센터, 사회적경제조직 판매·전시시설을 비롯해 일자리 지원센터, 다목적 강당, 건강증진 지원센터, 북카페 등의 시설이 들어서게 된다.

시는 복합혁신센터가 준공하면 혁신도시에 입주한 시민은 물론 이전 공공기관 직원과 가족들의 정주여건이 대폭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전 공공기관 직원들이 생활하며 느끼는 불편 등 다양한 의견을 듣고 민원을 해결해 주거나 정책에 반영하기 위한 이전공공기관 옴부즈맨도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고명균 시 창조도시사업단장은 “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 직원들이 원주에 빠르게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 및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명우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