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초등교사를 양성하는 교대에서 성희롱·성폭력 사건이 잇따라 발생해 교육부가 특별 전수조사에 나선다.

교육부는 최근 성 관련 사건이 발생한 교대들을 우선해 모든 교대의 관련 실태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서울교대, 경인교대, 광주교대 등을 시작으로 전국 교대 10곳이 교육부의 특별조사 대상이 될 예정이다.

교육부는 각 교대들이 성 관련 사건이 벌어졌을 때 적절히 대응하는 절차를 갖고 있는지, 사건 처리 절차가 2차 피해를 유발하는 등 부적절한 점은 없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교대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이나 성인지 감수성 교육을 하고 있는지도 조사 대상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구체적인 조사 방침과 제도 개선책을 마련해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현정기자 hyun@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