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보건복지부 보호·재활 대책
지자체 2곳 이상에 응급인력


속보=정신질환자에 의한 위기 상황(본보 지난 13일자 5면 보도)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가운데 도내 정신건강 긴급지원 체계가 강화된다.

보건복지부(장관:박능후)는 정신질환자에 의한 사고를 예방하고 지역사회에서 지속적인 치료와 재활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내용의 중증정신질환자 보호·재활 지원을 위한 우선 조치방안을 발표했다.

도내에는 두 곳 이상의 지자체에 응급지원인력이 배치돼 정신질환자에 의한 위급상황이 발생한 경우 전문요원이 경찰과 함께 현장에 출동, 적절한 응급치료로 이어질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또 광역 및 기초자치단체에 `지역 정신응급 대응 협의체'가 설치돼 지역사회의 정신건강 현안을 논의할 수 있게 된다.

보건복지부와 지자체 등은 지속적으로 각 지자체별 정신건강복지센터가 도내 정신건강관리의 컨트롤타워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민관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박서화기자 wiretheasia@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