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동해안 8군단·양구 2사단·화천 27사단·삼척 23사단 해체
인구감소·군납물량 축소 등 접경지 상권침체 가속화 우려


속보=앞으로 5년간 8만명에 육박하는 육군 병력이 감축될 예정이어서 도내 접경지역에 비상이 걸렸다.

국방부가 14일 육군 상비병력을 2024년까지 50만명으로 줄이고 2개 군단, 4개 사단을 해체하는 내용 등을 담은 `2020∼2024 국방중기계획'을 발표했다. 그동안 예상됐던 군부대 감축이 현실화된 것이다.

국방부는 `국방인력구조 설계안'을 통해 병사 38만1,000명·간부(장교·부사관) 19만8,000명인 병력이 2024년 말에는 병사 29만8,000명·간부 20만2,000명으로 전환된다고 설명했다. 이날 국방부는 2개 군단과 4개 사단의 해체를 추진한다고 밝혀 처음으로 부대 해체를 공식화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본보 기자와의 통화에서 “동해안 8군단, 양구 2사단, 화천 27사단, 삼척 23사단과 함께 경기도 6군단, 30사단이 해체된다”고 밝혀 그동안 소문으로 떠돌던 부대 해체설이 사실로 확인됐다.

해체되는 부대가 도내에 집중되면서 강원도는 병력 감축의 직격탄을 피할 수 없게 됐다. 더욱이 병사가 8만3,000명 줄어드는 반면 간부는 4,000명 증가하는데 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동안 국방개혁 2.0에 따른 부대 해체로 병사가 줄더라도 간부가 많이 늘어나기 때문에 지역경제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는 군측의 설명은 설득력을 잃게 됐다.

춘천철원축협을 비롯해 도내 농협, 축협, 수협에서 2,000억원대에 육박하는 농축수산물을 군납 물량으로 공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농민들의 피해도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국방부는 이날 접경지역의 숙원인 군사시설 주변지역 규제 완화 등에 대해서는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은 채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도모하겠다고만 밝혀 주민들의 상당한 반발이 있을 전망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부대 개편에 따른 병력 감축 규모 등에 대해서는 정확히 예측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며 “해체되는 부대가 있는 지역에 새로운 부대가 보강되기도 하는 등 병력 감축에 대해서는 예상하기 어렵다”고 했다.

이와 관련, 도는 접경지역 주민들에 대한 피해 최소화에 나섰다. 도와 접경지역 숙박업, 외식업, 민박업 지부장, 협회장 등은 이날 도의회 세미나실에서 `평화지역 상권활성화 협의회'를 열고 국방개혁 2.0 및 부대 해체에 대비한 경기 활성화 방안을 모색했다. 이 자리에서는 각종 축제 및 행사를 연계한 관광객과 군 장병들의 소비 활성화, 지역 주둔 군 장병과 군인 가족 우대 방안 등의 대책이 제시됐다.

심은석·최기영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