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일본식 한자·음차어 순화시급
"비공식·전문분야 日語 여전"
LH 일본어 투 건설용어 선

“이제부터 `만땅'은 `가득'으로, `분빠이'는 `각자내기'로 바꿔 씁시다.”

국립국어원이 573돌 한글날을 맞이해 일상 언어생활에서 흔히 쓰이고 있는 일본어 투 용어 중 꼭 가려 써야 할 `일본식 한자어' 20개와 `일본어 음차어' 30개를 선정해 발표했다.

국립국어원은 이번에 선정한 목록은 `일본어 투 용어 순화 자료집(2005년, 국립국어원)'에 실린 1,100여개의 용어 중 특별히 개선이 시급하며 실생활 속에서 자주 접하게 되는 용어들로 선별한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말다듬기위원회 위원 15명이 참여해 선정한 목록에는 일본식 한자어 망년회, 견습, 고수부지, 구좌, 가불, 익일, 종지부, 고참, 잔고 등이 있다. 망년회는 송년회로, 견습은 수습, 고수부지는 둔치, 구좌는 계좌, 가불은 선지급, 익일은 다음 날, 종지부는 마침표, 고참은 선임, 잔고는 잔액 등으로 사용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일본어 음차어 모찌는 찹쌀떡, 유도리는 융통성, 나가리는 무산, 나와바리는 구역, 쇼부는 결판, 쿠사리는 핀잔, 나시는 민소매, 무데뽀는 막무가내로 바꿔 사용하도록 권장했다. 쓰키다시는 곁들이찬, 곤조는 고집/근성, 이빠이는 많이/가득, 와꾸는 틀, 뽀록나다는 들통나다로 바꿔 써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LH는 내부 직원 및 전국 건설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일본어 투 건설용어 20개 단어를 선정했다. 국립국어원은 나라시는 고르기 또는 평탄화, 데나오시는 보완공사로 다듬었다.

국립국어원 관계자는 “아직도 비공식적인 자리나 특정 전문 분야에서는 일본어가 버젓이 쓰이고 있어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일상생활에서 쓰는 일본어 음차어는 재미적인 요소를 위해 사용하는 것들이 대부분이어서 의식적으로 우리말로 바꿔 쓰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심은석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